그냥글쓰기

여름이 벌써 내 곁에...

Billcorea 2022. 4. 26. 10:36
반응형

점심을 먹고 나선 길에서 만난 여름...

가로숲

 

이렇게 보면 마치 어느 시골에 있는 가로수길 같은 느낌이 들기는 하다.  정작 이 곳은 길도 아니고 사무실 근처 정부청사앞 숲 공원의 나무들 사이다.

 

사진만 보면 여유로운 시간을 가지고 멀리 나들이 나간 것 같기는 하지만...   늘상의 시간이 지나가고 있고, 그 와중에 이 봄은 중간쯤 와 있는 것 같기는 하지만, 기온등의 날씨로 봐서는 선뜻 여름이 다가와 섰다고 느껴진다.

 

그렇게 또 한 계절이 스치고 지나간다.  나른한 봄 기운이 좋은 시절이기는 한데, 나의 마음에 아직도 어두운 밤 공기만 가득한 지 ?  긍정의 에너지만 있어야 할 것 같은 시기이기도 하지만, 정작은 ...

 

그래도 오늘 하루를 마무리 하며... 좋은 일만 함께 하길 바란다. 이 시간도 어느새 지나갈 테이니...

 

 

 

반응형